{2017/01/12}                     유전자
                                      - 최연정 시인
내가 어릴 때
산골마을 냇가는 여인네의 빨래터였다

생판 모르는 시집식구에게
남편이란 살를 섞고
귀머거리 삼년
벙어리삼년
봉사 삼년을 살며
자신의 영혼을 길들여 가는
시집살이는 움직이는 감옥 이었으리라

아낙네의 한을
빨래방망이로 두들겨 잘게 부셔
졸졸 시냇물 소리와 함깨 흘러 보내고

옷에 묻은 식구들의 때는
뱀 같은 마음이 있다면
맑은 물에 씻어 내려가 버리라고
울렁울렁 흔들어 댔다

때때로 속 썩이는 자식의 흠담을 나누며
그 인간 그 집 종자가 그러니
그 놈이 그럴 수 밖에
씨 도둑을 할 수 있어야지
그 밥에 그 나물이지 라며 방망이를
하늘에서 땅으로 내리쳤다

우리 조상의 아낙네는
멘델이 육의 유전법칙 발견 이전. 태초부터
영육간의 유전자를 알고 구전했다

  운영진과 이사진 후...  [1] 2017/01/06
  2017년 운영 계...  [1] 2017/01/04
  꾸벅...박익규입니...  [2] 2017/01/03

 
  유리안나(박명근)시인 시집 출간에 붙여  [3] 2017/01/18
  지리산 아이님께  [2] 2017/01/11
  기존 시인학교와 대형 포탈 싸이트.  [3] 2017/01/06
  기억을 돌아보면...  [4] 2017/01/04

 
풀잎62   2017/01/18
풀잎61   2017/01/18
열망  [3] 2017/01/18
 
유전자/최연정 시인   2017/01/12
연꽃 빨래/김종제 시인   2016/08/14
연애시1/정준우 시인   2016/07/07
 
연꽃빨래/김종제 시인   2017/01/12
백련꽃밥/ 김종제 시인   2015/09/20
 
겨울달/문태준 시인   2016/08/14
검버섯/ 전주호 시인   2016/07/07

 
신들의 잔치   2016/11/07
사람으로 태어난 것만으로 이미 축복받았다고 생...   2016/10/20
행복한 눈물   2016/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