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8}     
    1997년부터 시작된 시인학교를
    2018년 1월1일 부터  다시 새롭게 시작합니다.

   네이버 카페 시인학교1977
   http://cafe.naver.com/poetschool1997

   이곳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단지, 보기만 됩니다. 쓰기는 제한합니다.
   더 이상의 데이타 확대와 나눔 공간으로 수명을 다한 까닭입니다.
  
   네이버 카페의 시인학교는
   자동가입 형태로써 가입 신청서를 제출함으로 가입됩니다.  
   가입한 분은 모두 읽기 쓰기 모두 가능합니다.
   가입하지 않은 분은 쓰기가  제한되고 부분적인 읽기만 허락됩니다.
  
   새로 마련한 공간에서
   어떻게 마음을 나누며 자리 잡을 수 있을 지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함께 해주십시오.  그리고,
   오랫동안 우리의 보금자리가 되어준 이 자리에
   고맙고 수고했습니다..라고 인사를 놓습니다.

   시인학교





  2018년 1월 1일...   2017/12/20
  시인학교 저금통(웹...   2017/10/29
  시인학교 서버 옮...  [1] 2017/10/27

 
  내년 1월1일부터 시인학교를 옮깁니다.  [3] 2017/12/21
  침묵이 묵시적 동의거나 무관심이라면 - 시인학교...  [3] 2017/11/07
  열심히 쓰는 , 읽는 사이 에서   2017/10/31
  시인학교 이전에 관련해서 의견 나누길 원합니다...   2017/10/31

 
썩은 종교단체와 그 대변자 나팔수의 발표   2018/01/02
대적자   2017/12/31
역사를 바로 잡아야 할 때가   2017/12/30
 
시인학교를 옮기며   2017/12/28
공원 / 유리안나   2017/12/22
가을 빛 추억 / 유리안나   2017/11/24
 
연꽃빨래/김종제 시인   2017/01/12
백련꽃밥/ 김종제 시인   2015/09/20
 
지다/ 동연재 시인   2017/07/28
겨울달/문태준 시인   2016/08/14

 
시론(詩論), 시란 무엇이며, 왜 쓰는가?   2017/12/19
잔디 씨앗의 하늘 꿈   2017/12/10
자전적(自轉的) 자전(自傳) rotational autob...   2017/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