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학교
 
 
 

 
 
 
 
 

Total article : 1063 Total page : 1 / 54
 연꽃 빨래/김종제 시인 2016/08/14 21:46:19
하늘끝   - Homepage : http://sss38317.kll.co.kr Hit : 1023 , Vote : 133     

                연꽃 빨래

                              -김종제 시인


생의 장마가 길어서
쉰내나고 눅눅한 육신을
냇가에 꺼내놓고
박박 문지르고 탁탁 두들긴다
여름이라 흘러가는 물은 시원하고
내려쬐는 볕은 따가워서
이승의 나무와 저승의 나무에
줄 하나 연결해서
몸뚱어리 걸어놓으면
눈앞이 환해지도록 잘도 마르겠다
바람도 선선하게 불어서
햇볕 닿는 바깥쪽은
입으로 눈으로 지은 죄가
다 달아나겠고
아직 축축하게 젖은 살갗
그 안쪽을 위해
한 번 뒤집어 놓으면
손으로 가슴으로 지은 업에서
다 벗어나겠다
진흙밭에서 나온 꽃 하나가
날 저물기도 전에
벌써 싱싱해진 저 육신을
다시 꿰매 입고 있다


추천하기 목록으로


번호 제목 날짜 추천
공지  시인학교를 옮기며    2017/12/28 104
1062  공원 / 유리안나     2017/12/22 87
1061  가을 빛 추억 / 유리안나     2017/11/24 131
1060  흙빛에 물든 그 여자의 손 / kjhoon12     2017/11/24 133
1059  나의 안부를 묻다 / 권기훈 시인     2017/11/03 117
1058  북어 / 김동선 시인     2017/10/31 86
1057  동해의 꽃, 파도/그루터기     2017/07/28 183
1056  머문 자리에는/ 박익규 시인     2017/04/19 154
1055  유전자/최연정 시인     2017/01/12 130
 연꽃 빨래/김종제 시인     2016/08/14 133
1053  연애시1/정준우 시인     2016/07/07 273
1052  책 읽어주는 여자/유리안나     2016/04/25 251
1051  떡국 한 그릇/ 김종제 시인     2016/03/06 281
1050  악어/또다른나     2016/01/03 192
1049  오래전 내글을 만났네/손잎     2015/11/25 203
1048  왕오천축국전(往五天竺國傳)을 읽다/김종제 시인     2015/09/20 342
1047  대청도에서/ 정준우 시인, 이삿짐 꾸리는 아주머니/최연정 시인     2015/08/06 279
1046  산벚나무/염민숙     2015/06/19 267
1045  心/최연정, 始發驛/이면수화     2015/05/03 385
1044  절밥/김종제시인,     2015/04/03 259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5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Pros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