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학교
 
 
 

 
 
 
 
 

Total article : 475 Total page : 1 / 24
 겨울달/문태준 시인 2016/08/14 21:51:07
하늘끝   - Homepage : http://sss38317.kll.co.kr Hit : 1618 , Vote : 202     

        겨울달

                   - 문태준 시인

꽝꽝 얼어붙은 세계가
하나의 돌멩이 속으로 들어가는 저녁

아버지가 무 구덩이에 팔뚝을 집어넣어
밑동이 둥글고 크고 흰
무 하나를 들고 나오시네

찬 하늘에는
한동이의 빛이 떠 있네

시래기 같은 어머니가 집에 이고 온
저 빛


추천하기 목록으로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475  지다/ 동연재 시인    2017/07/28 949 112
 겨울달/문태준 시인    2016/08/14 1618 202
473  검버섯/ 전주호 시인    2016/07/07 1100 107
472  꽃과 아이/최동문 시인    2016/04/25 667 100
471  미안, 엄마/ 이우성 시인    2016/03/06 845 116
470  비어잇는 사람/이민하 시인    2016/01/03 1012 134
469  얼음의 죽음/마경덕 시인    2015/11/25 897 122
468  견딤의 방식 / 유현서 시인    2015/09/20 834 108
467  거울 속 거미줄/정용화 시인    2015/08/06 851 121
466  절정은 한소끔 / 홍정순 시인    2015/06/19 1124 137
465  증명사진/ 안정혜 시인    2015/05/03 1012 126
464  엘리베이터는 음악처럼/이장욱 시인    2015/04/03 1038 120
463  속물의 방/심보선 시인    2015/03/03 929 147
462  직선 위에 사라진 것들/곽효환시인    2015/02/02 925 115
461  우라늄의 시(詩)/조인호 시인    2015/01/01 1093 134
460  세한도/박이정시인    2014/12/02 795 120
459  슬픔의 자루/최정례 시인    2014/10/31 989 140
458  손금보는 법/이영혜 시인    2014/10/02 1120 165
457  생에게/ 김재미시인    2014/10/02 863 131
456   바닥이 나를 받아주네/양애경 시인    2014/09/04 994 170

목록으로 다음페이지 1 [2][3][4][5][6][7][8][9][10]..[2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Prosense™